이랜드그룹, '친환경 경영' 앞장
이랜드그룹, '친환경 경영'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브랜드, 비닐→종이봉투 대체···오수 제로 염색기술 도입
이랜드그룹 로고
이랜드그룹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그룹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친환경 경영'을 모든 계열사로 확대하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패션 사업을 맡고 있는 이랜드월드는 지난해 말 모든 브랜드에서 플라스틱 비닐봉투의 제작과 사용을 중지하기로 결정한 뒤 올해 초 대표 매장 80곳부터 비닐봉투를 종이봉투로 전환했으며, 전국 매장으로 확대 적용 중이다.

이랜드월드는 친환경 천연 염색 기술과 유해물질 저감 공정도 도입했으며, 라쿤 털 장식 사용을 중단하고 친환경 단체와 멸종동물보호 기부 캠페인도 열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은 킴스클럽 내 에코마트를 통해 친환경 상품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곳에서 판매하는 친환경 주방 일회용품들은 식물성 플라스틱을 원료로 활용해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준다고 이랜드는 설명했다.

이랜드는 "이들 외에 다른 계열사까지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등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