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테라사이클과 '공병 재활용' 업무협약
아모레퍼시픽, 테라사이클과 '공병 재활용'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5일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플라스틱 공병의 체계적 재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테라사이클은 폐기물 제로화에 도전하는 글로벌 환경기업으로, 현재 21개국에서 재활용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아모레퍼시픽은 3년간 플라스틱 공병을 매년 최소 100t 재활용하고, 2025년까지 공병 재활용률과 제품·집기 적용비율을 각각 100%, 50% 달성하기로 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03년 이니스프리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736t의 화장품 공병을 수거했다. 아울러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하거나 창의적 예술 작품으로 만드는 사회공헌활동 '그린사이클'(GREENCYCLE) 캠페인을 하고 있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은 "아모레퍼시픽은 수거한 공병의 재활용뿐 아니라 친환경 소재 개발 등으로 '노 플라스틱' 시대를 앞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