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SCM생명에 40억원 투자···줄기세포치료 시장 진출
한독, SCM생명에 40억원 투자···줄기세포치료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독 본사에서 김영진 한독 회장(왼쪽)과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가 한독·SCM생명과학 지분 투자 및 줄기세포 치료제 라이선스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독)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독은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회사 SCM생명과학과 4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 및 줄기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한독은 SCM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중증 아토피 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에 대한 공동 개발 및 국내 상용화에 대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이 치료제는 SCM생명과학이 진행한 중증 아토피 피부염 임상에서 최소 6개월에서 최대 21개월까지 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SCM생명과학은 올해 안에 이 치료제에 대한 호주 임상 1·2a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2014년 설립된 SCM생명과학은 줄기세포를 추출할 때 불순물 없이 순도가 높은 세포만 걸러내는 '층분리배양법' 원천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우수한 원천기술을 보유한 SCM생명과학과 줄기세포 치료제를 함께 개발하고 한독의 바이오의약품 포트폴리오를 보다 확대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두 회사의 역량을 합쳐 중증 아토피 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