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소주, '저도주' 시장 출사표
한라산소주, '저도주' 시장 출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800m 이상 한라산 자생 조릿대 숯 정제 '한라산17' 출시
신제품 '한라산 17'을 소개하고 있는 현재웅 한라산소주 대표 (사진=장성윤 기자)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제주도 향토기업 한라산소주가 국내 주류업계의 저도주 흐름에 올라탔다. 한라산소주는 지난 5일 서울 중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한라산17'을 새로 선보였다고 밝혔다. 한라산17은 이름처럼 알코올 도수가 17%인 저도 소주다.

현재웅 한라산소주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소주 시장은 저도주와 고도주로 양분돼 있다"며 "한라산 오리지널 제품은 고도주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지만 저도주 시장을 겨냥한 차세대 브랜드가 필요해 알코올 도수 17% 신제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라산소주의 신제품 '한라산 17'
한라산소주의 신제품 '한라산 17' (이미지=한라산소주)

한라산17은 해발 800m 이상 한라산에서 자생하는 조릿대 숯으로 정제했다. 조릿대 잎을 말려 구운(로스팅) 뒤, 물과 버무려 고온에서 일정 시간 추출한 침출액으로 부드러운 맛을 냈다. 한라산 오리지널처럼 투명한 병에 담아 청정 제주 이미지를 살렸다. 

한라산 오리지널은 '한라산21'로 이름을 바꿨다. 현 대표는 "원자재를 구하기 힘든 만큼 제주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다. 대신 월등한 품질을 내세워 대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제주 향토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