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미 뉴올리언스 IFT서 '효소 기술력' 자랑 
삼양사, 미 뉴올리언스 IFT서 '효소 기술력' 자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식품기술박람회에 국내 업계 최대 규모 참가···기능성 당 홍보하며 글로벌 시장 개척 
김영환 삼양사 사장(오른쪽 셋째)이 3~5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국제식품기술박람회(IFT 2019)에 참가해 기능성 당 제품을 홍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삼양홀딩스) 
김영환 삼양사 사장(오른쪽 셋째)이 3~5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국제식품기술박람회(IFT 2019)에 참가해 기능성 당 제품을 홍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삼양홀딩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삼양사가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3~5일(현지시각) 열리는 국제식품기술박람회(IFT 2019)에 참가해 효소 기술력을 뽐내고 있다. 4일 삼양사는 이번 박람회에 "국내 업계 최대 규모로 참가 중"이며 "자체 개발 효소 기술로 생산한 알룰로스, 케스토스, 말토올리고당 G4를 비롯해 식이섬유의 일종인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등 기능성 당 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양사에 따르면, IFT는 세계 90여개 나라, 1200개 이상 기업에서 2만여명에 이르는 바이어와 연구원 등이 참가하는 식품기술 분야 박람회로, 국제식품학술기구인 IFT(Institute of Food Technologist)에서 매년 주최한다. 

올해 삼양사가 선보인 기능성 당 제품 중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들어 있는 단맛 성분이다.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지만 칼로리는 제로(0) 수준이어서 '차세대 감미료'라고 불린다. 삼양사는 2017년 '트루스위트'(TRUSWEET)란 브랜드로 알룰로스를 출시했으며, 국내 음료·빙과·유제품 업체에 공급 중이다. 

세계 알룰로스 시장은 2023년까지 1억2000만달러(약 13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가공식품의 당류 및 첨가당 함량 의무 표기 정책 시행을 앞두고 알룰로스를 표기 제외 대상으로 선정해, 향후 미국 알룰로스 시장은 2배 이상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 알룰로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삼양사는 이번 IFT에서 지난해보다 2배 큰 부스를 꾸몄다. 열량과 당 함량이 낮은 알룰로스의 강점을 앞세운 제품도 준비했다. 쿠키나 젤리뿐 아니라 아몬드밀크와 레몬차를 통해 알룰로스의 장점을 홍보한다. 식물성 우유인 아몬드밀크는 최근 코카콜라가 알룰로스를 적용한 제품을 출시했다. 미국의 아몬드밀크 시장 규모는 약 10억달러에 이른다.

케스토스는 프락토올리고당의 주요 성분 중 하나로, 아토피 피부 개선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의학 전문지인 '임상-실험 알레르기'(Clinical and Experimental Allergy) 등에 발표됐다. 삼양사는 케스토스를 생산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아토피 개선 건강기능식품 원료 인정을 받기 위한 인체 적용 시험을 실시 중이다. 앞으로 케스토스 함량을 높인 프락토올리고당도 공급할 예정인데, 프락토올리고당은 장내 유익균 증식과 배변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다.

말토올리고당 G4는 당류 함량이 낮아 냉동식품과 어육가공품, 제빵 등에 쓰인다. 쫄깃함과 탄성이 오래 유지되도록 도와주고 분말로 가공하기도 쉽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은 곡물에서 유래된 식이섬유 소재로 원활한 배변활동을 돕는다. 식후 혈당상승을 억제하고, 혈중 중성지질 개선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FT 현장을 방문한 김영환 삼양사 사장(최고기술책임자)은 "기능성 당류는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 FDA에서 알룰로스를 첨가당 표기 의무에서 제외하는 정책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식품회사들의 관심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삼양사의 효소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려,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