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벤처투자협의회' 출범···"정부 주도 통계 한계 보완"
'민간 벤처투자협의회' 출범···"정부 주도 통계 한계 보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술 한국벤처캐피탈 협회 상무(왼쪽부터), 이태운 여신금융협회 본부장, 이경식 금융감독원 국장, 정성봉 농업정책보험금융원 본부장, 이응주 산업은행 실장, 황인근 기업은행 팀장, 황태석 기술보증기금 센터장, 김양래 신용보증기금 센터장이 4일 한국벤처투자센터에서 열린 기자브리핑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국내 벤처 투자 규모를 통합한 보완적 통계를 내놓는 '민간 벤처투자협의회'가 4일 출범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서울 서초구 한국벤처투자센터에서 '벤처투자 통합통계 발표 기자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출범한 민간 벤처투자협의회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주축으로 여신금융협회·금융감독원·농업정책보험금융원·산업은행·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등이 참여해 구성됐다.

김종술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상무는 "그동안 벤처투자 통계는 창업지원법에 따른 벤처캐피탈 통계를 정부 주도로 공식 발표했다"며 "그러나 국내 전체 벤처투자 시장을 살피기에는 한계가 존재했고, 이에 따라 기존 벤처투자 통계 외에도 국내 전체 벤처투자 현황을 가늠할 수 있는 보완적 통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출범 배경을 밝혔다.

현재 중기부의 벤처투자 관련 통계는 창업 투자조합이나 창업투자회사, 벤처투자조합의 투자 규모만 집계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금융위원회가 주관하는 신기술투자조합이나 창업벤처 사모투자펀드(PEF), 농림부와 해수부가 주관하는 농수산식품투자조합 투자 규모는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김 상무는 "중기부에서 발표했던 신규 벤처투자는 3조4249억 원으로 집계됐는데, 민간 차원에서 집계한 결과 6조4942억 원으로 기존 대비 89.6%가 증가했다"며 "신기술투자조합이나 회사의 투자금액이 급증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반영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국내 벤처캐피털(창업투자회사, 신기술금융사)과 벤처투자펀드(창업투자조합, 벤처투자조합, 신기술투자조합, 농수산식품투자조합, 창업벤처PEF) 및 주요 벤처투자 기관의 투자실적도 발표됐다. 

전체 신규 벤처투자는 6조4942억 원, 신규 펀드결성은 8조289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존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실적 대비 투자는 89.6%, 펀드는 68.6% 증가한 수치다.

김 상무는 "신기술투자조합이나 회사의 투자금액이 급증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이 반영되지 못한 결과"라며 "중기부가 공식적으로 발표는 통계에 따라 정책 기조가 크게 바뀐다거나 하진 않겠지만 민간에서도 파악한 업종별, 업력별 투자 규모를 보면 향후 정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오는 9월 올해 상반기 자료 발표를 시작으로 통합 통계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협의회는 반기별로 연간 2회 개최해 통계가 취합 완료되는 3개월 이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김 상무는 "참여기관 간 통계를 공유해 투자 연속성을 확보하고 투자 유치 우수 기업이나 상위 투자회사 등 구체적 성과도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