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임직원 휴식과 재충전 위한 힐링 프로그램 진행
라이나생명, 임직원 휴식과 재충전 위한 힐링 프로그램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이나생명)
(사진=라이나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힐링 워크샵과 명상센터를 마련해 마음 챙김 경영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라이나생명은 '힐링'을 주제로 직원들의 휴식과 마음건강을 위한 명상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강원도 홍천에서 1박 2일 동안의 직급별 명상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이 휴식을 취하고 성찰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5월 22일 부장을 시작으로 현재 3회차를 진행 중이다. 6월 말까지 전 직원에게 힐링의 시간을 제공한다.

이번 명상 프로그램의 가장 큰 특징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교육이나 조별과제활동이 없이 완전한 '쉼'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이다.

참가자들은 회사 업무에서 완전히 벗어나 1박 2일 간 요가와 명상, 휴식만을 누릴 수 있다. 인터넷과 전화도 불가능해 외부와의 단절로 지친 직장인들이 온전히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힐링 워크샵이다.

일과시간에는 조별로 나뉘어 이완와식명상, 숲 속 명상, 숲 길 산책 등을 통해 마음을 가라앉히고 나에게 집중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저녁식사 이후에는 별도 프로그램 없이 개인적으로 독서, 스파를 즐기거나 동료들과 모닥불을 피워놓고 담소를 나눌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 라이나생명은 힐링과 휴식이 1회성에 그치지 않도록 사옥 내에 명상 등을 할 수 있는  '마음 쉼터'를 열었다. 업무 등 일생생활에서의 스트레스를 명상을 통해 해소할 수 있게 회사 내부에 마련된 이 공간을 통해 직원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다시 업무에 집중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임직원들의 건강을 위해 임직원 피트니스 챌린지도 진행한다.

라이나생명은 '보다 행복한 삶을 위해 고객의 건강부터 케어한다'를 모토로 '행복중심케어'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그 일환으로 직원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선제적인 9시 출근 5시 퇴근 제도와 유연근무제 도입으로 일과 과정의 양립으로 보다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돕고, 사내 양·한방병원과 헬스센터 등을 설치해 직원들의 건강한 생활을 돕고 있다.

박영하 라이나생명보험 인사부문장 상무는 "지난해 모기업인 시그나그룹에서 발표한 '360웰빙서베이'에서 조사된 23개국 중 한국인이 가장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수면시간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직장에서 직원들의 신체건강뿐 아니라 스트레스와 정신건강까지 케어할 필요가 있다"고 프로그램을 마련한 목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