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英 바이오기업과 AI 기반 유전자 공동연구
광동제약, 英 바이오기업과 AI 기반 유전자 공동연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스퍼드대 종양학과 교수 설립한 OCB에 전략적 투자
CI=광동제약
광동제약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광동제약은 인공지능(AI)에 기반을 둔 유전자 연구로 암 진단 및 치료를 돕는 영국의 바이오기업 '옥스퍼드 캔서 바이오마커스(OCB)'와 투자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OCB는 영국 옥스퍼드대 종양학과 교수가 2010년 설립해 분사한 암 진단 바이오마커(생체지표) 및 암 동반진단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이 회사는 암 환자의 유전자를 분석해 항암제의 효율성과 독성 위험을 식별하는 플랫폼을 개발해 영국에서 선보였고, AI로 암의 재발 위험을 분석하는 플랫폼을 중국에서 출시했다.

광동제약은 이번 파트너십으로 OCB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AI로 병 예후를 예측하거나 유전자 검사를 통한 항암제 독성 여부를 알려주는 제품 개발 기회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