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인터넷은행 인가 심사 방식 바꾸지 않는다"
최종구 "인터넷은행 인가 심사 방식 바꾸지 않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주주 자격요건 등 규제 완화 국회에서 논의 되면 검토"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분기 예정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방법을 현행대로 진행하겠다고 3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서울 중궁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 빅데이터 인프라 오픈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 승인이 하나도 되지 않은 것은 아쉬운 점"이라면서도 "심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심사 대상이) 그만한 준비가 안돼있었던 것"이라며 "당장 심사 방식을 바꾸거나 하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대주주 자격요건을 완화하는 등 규제 완화를 묻는 질문에 "IT 주력업체들에게 제약 요인이 된다는 취지에서 그런 견해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해당 내용은 나중에 국회에서 논의가 되면 논의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