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렌더링 공개···'과감한 변화ㆍ존재감 과시'
기아차, 'K7 프리미어' 렌더링 공개···'과감한 변화ㆍ존재감 과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면부, 그릴 크기 키우고 그릴 내부 버티컬 크롬바 적용해 당당한 인상 구현
실내는 더욱 정제된 수평형 레이아웃 바탕으로 고급 소재 적용 고급감 강조
K7 PREMIER 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K7 PREMIER 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K7 PREMIER 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기아자동차가 준대형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PREMIER(프리미어)'의 내외부 렌더링 이미지를 3일 공개했다.  준대형 세단 K7은 더욱 과감하고 고급스러워진 모습을 보였다. 

기아차는 이번 K7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국내 최초의 신 사양과 고급화된 기술을 다양하게 선보임으로써 K7을 국내 최고의 준대형 세단으로 재탄생 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아 ‘K7 PREMIER’라고 이름을 붙였다. 국내 최고의 준대형 세단에 걸맞은 고급스럽고 당당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K7은 2009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현재 모델에 이르기까지 면발광 방식의 LED 라이트, 인탈리오(intaglio: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 Z자 형상(Z-Line)의 LED 라이트 등 매번 혁신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기아차의 디자인 경쟁력을 상징하는 모델로 자리 잡았다. 

외관은 '담대하고 과감한 조형으로 완성된 고급스럽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콘셉트로 기존 모델의 특징을 더욱 극적으로 강조하고 선과 면의 과감한 조합을 통해 당당하고 품격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전면부는 2세대 모델의 가장 큰 특징인 인탈리오 그릴의 크기를 더욱 키우고 그릴 내부에는 강인함과 안정감을 강조한 두꺼운 버티컬(Vertical: 수직 형태) 바(bar)를 적용, 더욱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다.

K7 만의 상징적인 제트라인(Z-Line) LED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테두리에서부터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경돼 기존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계승하면서도 더욱 섬세하고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담아냈다.

K7 PREMIER 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K7 PREMIER 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K7 PREMIER 후측면과 인테리어 렌더링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후면부는 차체를 가로질러 좌우의 리어램프와 연결되는 긴 바(bar) 형태의 라이팅 디자인이 적용돼 더욱 넓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K7 PREMIER'의 실내는 기존 모델의 장점을 계승, 깔끔한 수평형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 공간'을 지향했다.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계기판),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라인의 정렬감을 개선해 안정적인 느낌과 와이드한 개방감을 강조했고,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대형 세단 수준의 고급스러움을 구현했다.

기아차는 이달 중 'K7 PREMIER'의 사전계약에 돌입해 국내 준대형 세단 시장에서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곧 출시될 K7 PREMIER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완전 신차 수준으로 신 사양을 대거 적용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으로 자신한다."라며 "디자인 역시 기아차만의 혁신적인 디자인을 발전시켜 도로 위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