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전용 84㎡·판상형'에 몰렸다
청약통장 '전용 84㎡·판상형'에 몰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GS건설)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최근 분양시장에서 전용면적 84㎡의 인기가 남다른 가운데, 그중에서도 판상형 구조를 갖춘 단지에 청약통장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통해 최근 1년간(2018년 6월~2019년 5월 24일기준) 전국에서 분양한 단지의 청약자수를 조사한 결과, 1순위 청약자수가 170만8087명이었으며, 이 중 전용면적 84㎡에만 88만1375명이 몰려 절반이 넘는 51.6%의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전용면적 84㎡ 주택형 중에서도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30개 주택형을 살펴보니, 단 2개를 제외한 28개(93.3%)가 모두 판상형 구조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599대 1로 가장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하남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전용 84.96㎡B타입과 뒤이어 485대 1의 경쟁률를 보인 '동대구역 우방 아이유쉘' 전용 84.98㎡D타입, 460.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빌리브 스카이' 전용 84.62㎡A타입 모두 판상형으로 이뤄졌다.

이처럼 판상형에 대한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쏠리다보니, 프리미엄도 판상형이 더 높게 형성되고 있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경기도 의왕시 오전동에 공급한 '의왕 더샵 캐슬'은 판상형 구조인 전용 84.96㎡가 5억2910만원에 공급됐으나, 올 5월 분양권이 5억6760만원(33층)에 거래돼 3850만원 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반면, 타워형 구조인 전용 84.91㎡는 5억5660만원(33층)에 거래돼 분양가(5억2810만원) 대비 2850만원 상승했다. 판상형보다 프리미엄이 1000만원 가량 낮은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에 판상형 구조를 갖춘 단지가 청약 시장에서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판상형 구조는 맞통풍에 공간 활용성이 우수하고, 채광율도 높아 난방비까지 절약할 수 있는 등 다양한 장점에 찾는 수요가 많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