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공화국 탈피하자"···서울시, 도시·건축 시범사업지 4곳 선정
"아파트 공화국 탈피하자"···서울시, 도시·건축 시범사업지 4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건축 혁신 시범사업 대상지.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가 천편일률적인 '아파트공화국'을 탈피하고 새로운 경관을 만들기 위해 '도시·건축 혁신방안' 시범사업 대상지 4곳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혁신안의 취지를 살리고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 사업유형별로 추진단계, 입지여건 등을 고려해 대상지를 선정했으며, 자치구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상계주공5단지 △금호동3가 1 △흑석11구역 △공평 15·16지구 등 4개지구가 선정됐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3월12일 '도시·건축 혁신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정비계획 결정 이전 공공이 먼저 고민해 정비계획 수립 지침을 제시하고, 아파트단지의 도시성 회복 및 건축디자인 혁신을 위해 민간과 함께 고민하고 전문적으로 지원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2030년까지 시내 아파트 56%가 정비대상이 됨에 따라 미래 100년 서울의 도시경관을 위해서 '도시·건축 혁신'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시범사업은 사업별로 한 팀(시·구 주관부서, 도시건축혁신단(가칭), 공공기획자문단)씩 구성해 집중검토하고 지역 여건을 고려한 정비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지침을 제시하게 되며, 이후 정비계획 결정을 위한 심의를 지원·관리를 통해 신속한 사업추진을 지원한다.

권기욱 도시계획국장은 "시범사업은 지역여건을 고려해 제시된 지침에 따라 신속하게 정비계획이 결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후 예측 가능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공공과 민간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도시·건축 혁신방안의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