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금리대출 지난해 6조원 공급···전년비 60% 증가
중금리대출 지난해 6조원 공급···전년비 60%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업권별 중금리대출 상품 차등화·다양화 방침
업권별 중금리대출 공급액 (자료=금융위원회)
업권별 중금리대출 공급액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지난해 중금리대출이 약 6조원 공급되면서 전년(2017년)대비 6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향후 중금리대출에 대한 금리산정체계 점검 등을 통해 업권별로 금리를 차등화 하는 등 상품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3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2018년 중 중금리대출 총 공급액은 5조9935억원으로 전년의 3조7378억원에 비해 60.3% 늘었다.

이 중 서울보증보험의 보증을 받아 실행되는 사잇돌대출은 1조8341억원으로 전년대비 91.7% 증가했으며, 민간 중금리대출은 4조1594억원으로 전년대비 49.6% 증가했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이 2조8978억원(48.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여신전문금융사 1조9109억원(31.9%), 은행 8922억원(14.9%), 상호금융 2926억원(4.9%) 순이었다.

중금리대출은 이용자의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고신용자를 상대로 하는 은행·상호금융보다 저축은행·여전사 등 2금융으로 몰릴 수밖에 없다.

사잇돌대출은 저축은행을 통해 1조1004억원(60.0%)이 공급됐다. 이어 은행에서 5732억원(31.3%), 상호금융 1605억원(8.8%) 공급됐다.

금리는 은행이 7.33%로 가장 낮았고, 저축은행은 17.33%, 상호금융은 8.35%였다.

특히 저축은행의 경우 지난해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전체 가계신용대출 금리가 하락(-2.15%p)했음에도 사잇돌대출 금리는 소폭(0.45%p)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은행은 0.29%p 하락했고, 상호금융은 0.08%p 상승하는데 그쳤다.

사잇돌대출을 받은 차주의 신용등급은 은행의 경우 2~6등급(90.6%), 상호금융은 3~6등급(80.7%), 저축은행은 5~7등급(82.7%) 위주였다.

은행은 4등급 이하 차주 비중이 64.6%를 기록해 전년대비 1.1%p 상승했지만 저축은행은 금리가 상승했음에도 중·저신용 차주 비중이 2.2%p 하락했다.

개별 금융회사가 취급하는 민간 중금리대출 역시 여전사 1조9109억원(45.9%), 저축은행 1조7974억원(43.2%) 등 제2금융권 중심으로 실행됐다. 은행에서는 3190억원(7.7%), 상호금융은 1321억원(3.2%)을 취급했다.

민간 금융사의 경우 금리요건 정비 등 정책적 영향으로 가중평균금리가 2017년에 비해 하락했다.

여전사는 2017년 16.15%에서 지난해 14.17%로 1.98%p 하락했고, 상호금융은 같은기간 7.30%에서 6.94%로 0.36%p, 저축은행은 15%에서 14.83%로 0.17%p 낮아졌다.

반면 은행은 2017년 7.65%에서 2018년 9.03%로 1.38%p 상승했다.

신용등급은 은행·여전사는 4등급 이하 저신용 차주비중이 각각 77.6%, 78.7%로 상대적으로 낮은 반면, 상호금융은 4~6등급에 집중(70.7%)되면서 4등급 이하 비중이 81.0%를 기록했다.

저축은행은 중신용자(4~7등급) 비중 89.0%를 포함, 4등급 이하 차주가 90.1%나 됐다.

금융당국은 은행·상호금융(7~9%)과 저축은행·여전사(14~17%)간 중금리대출의 금리격차가 상당한 수준이라고 판단, 향후 금리산정체계 점검 등을 통해 오는 3분기부터 업권별로 평균금리 요건을 차등화하고 상품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민간 중금리대출의 평균금리요건이 개정되면 은행은 평균 6.5%, 상호금융 8.5%, 카드사 11.0%, 캐피탈 14.0%, 저축은행 16.0% 수준의 대출이 이뤄지게 된다.

또 중신용자에 대한 금융사의 자체신용평가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보증보험이 축적한 사잇돌대출 관련 정보를 비식별화해 제공하는 등 정보공유 확대도 추진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연단위로 정보를 제공해 금융회사가 활용하도록 하고, 신용정보법이 개정되면 금융회사가 해당 정보를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에 접목해 고도화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사잇돌대출에 대해서도 금리 산정체계를 점검해 추가적인 금리인하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