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앞둔 아시아나항공, 부산 철수?···직원 재배치·운항편도 줄여
매각 앞둔 아시아나항공, 부산 철수?···직원 재배치·운항편도 줄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 직원만 남기고 인천·서울로···일부 희망퇴직
동계 일정부터 하루 5∼6회 운항→3∼4회 변경
매각작업이 한창인 아시아나항공이 부산지점 직원들을 재배치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비인기 노선 운휴 명분으로 김해공항 출도착 항공 일정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아시아나항공이 부산 철수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매각작업이 한창인 아시아나항공이 부산지점 직원들을 재배치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비인기 노선 운휴 명분으로 김해공항 출도착 항공 일정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아시아나항공이 사실상 부산 철수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매각작업이 한창인 아시아나항공이 부산지점 직원들을 재배치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비인기 노선 운휴 명분으로 김해공항 출·도착 항공 일정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희망퇴직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영업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직원들은 근무지가 변경되고 외주업체가 대부분 업무를 대신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아시아나항공이 사실상 부산 철수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고 있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부산지점 직원 53명에게 희망퇴직 또는 인천, 서울로 근무지 변경을 권고했다. 직원 대부분은 인천으로 근무지 변경신청 의사를 밝히고, 일부는 희망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산을 기반으로 한 객실승무원들도 근무지를 변경해 인천과 서울지역 승무원들과 통합해 운영할 계획이다. 영업지점 직원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부산을 떠나 타 지역으로 이동하거나 퇴직하게 돼, 발권 등 기존 업무는 외주업체 직원들이 대신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부산지점 직원 철수는 수익개선과 비용을 절감하는 방안 중 하나"라며 "직원들은 대부분 본인이 희망하면 인천 쪽으로 재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해공항 운항 일정도 조정된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김해발 국제선만 주 36회 운항하고 있으나, 올해 하반기 동계일정부터 기존 하루 5∼6회 운항에서 3∼4회로 줄일 예정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이 직원도 철수, 운항 노선도 줄인다는 것은 김해발 영업을 포기하는 의미로 읽힌다"며 "안그래도 김해공항에서의 입지가 좁았던 아시아나항공이 운항을 줄이게 되면 저비용항공사(LCC) 전용 터미널이란 인식이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공항공사 부산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동계일정(2018년 11∼2019년 3월) 기준 김해공항에 취항한 국적 항공사 중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여객점유율은 4.3% 수준에 그쳤다. 대한항공이 16.3%로 대형항공사(FSC) 여객점유율은 20.7%에 불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