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올들어 '지분율 5% 이상' 기업 10社↓
국민연금, 올들어 '지분율 5% 이상' 기업 10社↓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민연금공단)
(사진=국민연금공단)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올해들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 지난해 말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지분 보유 현황을 공시한 상장사를 분석한 결과 지난 21일 기준으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은 281개, 지분 가치는 총 103조201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과 비교했을때 기업 10곳(3.4%)가 감소하고, 보유 지분 가치는 2.0% 늘어난 것이다.

세종공업은 7.28%에서 3.97%로 3.31%p나 낮아져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최근 '경영권 이슈'가 불거진 한진칼 지분도 7.34%에서 4.11%로 떨어지면서 5% 미만이 됐다. 해당 기업을 포함해 총 96곳의 지분율을 낮췄고, 이 가운데 17곳은 5% 아래로 떨어졌다.

반면 95개 기업의 지분율을 높였다. 두산밥캣과 한국콜마홀딩스, 한샘 등 7곳은 '5% 이상 지분 보유 기업' 명단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국민연금 지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라홀딩스로 14.22%에 달했으며, 한솔케미칼(14.08%)과 신세계(14.02%)가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을 줄인데에는, 지난해 10년 만에 처음으로 기금운용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주식보다 부동산 등 대체자산에 대한 투자를 늘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국민연금 최고의사결정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는 이달초 의결한 '대체투자 집행개선 방안'에서 부동산과 인프라 등 주식·채권 이외의 대체자산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