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中 창지우 그룹, 글로벌 물류사업 확대 MOU
현대글로비스-中 창지우 그룹, 글로벌 물류사업 확대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8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판매∙물류 그룹인 '창지우(长久)'와 글로벌 사업 분야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첫 째줄 오른쪽)와 보스지우 창지우 그룹 회장(첫 째줄 왼쪽) 등 관계자 20여 명이 중국 베이징 창지우 그룹 본사에서 서명식에 참석해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8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판매∙물류 그룹인 '창지우(长久)'와 글로벌 사업 분야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첫 째줄 오른쪽)와 보스지우 창지우 그룹 회장(첫 째줄 왼쪽) 등 관계자 20여 명이 중국 베이징 창지우 그룹 본사에서 서명식에 참석해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8일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판매∙물류 그룹인 '창지우(长久)'와 글로벌 사업 분야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창지우는 중국 현지에서 완성차 물류, 신차 판매, 자동차 금융, 특장차 생산, 자동차 부품 판매 등의 사업을 영위하는 자동차 전문 판매∙물류 그룹이다. 주요 계열사로는 '창지우 물류'를 비롯해 '창지우 기차', '창지우 특장차', '창지우 이커머스' 등을 두고 있다. 지난해 창지우 그룹은 한화로 약 7조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날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보스지우(薄世久) 창지우 그룹 회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 명은 중국 베이징 창지우 그룹 본사에서 서명식을 진행한 뒤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현대글로비스와 창지우 그룹은 △중국 완성차 해상운송 사업 △현지 중고차 사업 △유럽 철도 물류 사업 △중국 내 완성차 물류 사업 등 크게 4개 분야에서 중점적으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현대글로비스는 현재 54척의 자동차 운반선(PCC)대를 운영 중으로, 완성차 해상운송 역량에 창지우 물류가 구축한 운송 인프라를 결합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중국을 중심으로 연근해 신규 항로를 개발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해 관련 사업 확대를 꾀한다.

더해 창지우 그룹 내 창지우 기차가 보유한 신차 판매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중고차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창지우 기차의 신차 딜러망에 한국에서 중고차 경매장을 운영하며 쌓은 중고차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중국 현지에서 중고차 사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창지우 기차는 중국 전역에 14개의 완성차 브랜드를 판매하는 75개 딜러점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유럽 물류 거점을 활용해 중국~유럽을 잇는 철도 물류 사업 확대도 모색한다. 현재 철도를 이용해 중국과 유럽을 오가는 창지우 물류의 완성차 운송물량이 최우선 검토 대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폴란드 동부 국경 인근 말라쉐비체(Malaszewicze)에 운영 중인 완성차 물류기지를 환적 거점으로 활용해 창지우 물류의 운송 사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마지막으로 현대글로비스는 창지우 물류와 중국 현지 내륙 완성차 물류 사업 확대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창지우 물류는 현재 중국 현지의 대부분 완성차 업체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중국 본토에서 완성차 운송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양사 간 물량 연계 운송이나 운송 자원의 공용을 통한 사업적 시너지가 기대된다. 향후 현대글로비스와 창지우 그룹은 원활한 사업을 위해 합자회사 설립에 관한 논의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는 "창지우 그룹과 전략적 협업으로 현대글로비스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물류 사업을 강화할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양사의 강점을 극대화해 높은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