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 지원···"활용 촉진"
금융당국,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 지원···"활용 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환경 구조 (자료=금융위원회)
클라우드 환경 구조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당국이 클라우드(CLOUD)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지원하는 등 활용 촉진에 나선다.

금융위원회는 28일 클라우드 관련 향후 정책 추진 방안에 대한 설명자료를 내놨다.

클라우드는 PC나 모바일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 필요할 때 접속해 정보기술(IT) 자원을 쓰고 사용한만큼 비용을 부담하는 컴퓨팅 방식이다. 대량의 데이터를 저렴한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최근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금융위는 금융보안원을 통해 금융회사의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를 연중 지원한다.

금융회사가 클라우드를 통해 개인신용정보와 고유식별정보를 이용하게 하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이 올해부터 시행됨에 따라 금융회사가 클라우드 서비스 안정성을 평가하도록 했는데, 금융보안원이 이 평가를 지원하는 것이다.

당국은 안정성 평가 안내서를 만들고 다음달 3일 클라우드 이용과 안정성 평가에 관한 질의응답(QA) 사이트를 만들어 금융 클라우드 활용을 촉진하기로 했다.

또 다음달 당국과 금융회사, 클라우드 제공자, 전문가가 참여하는 '금융클라우드 워킹그룹(실무협의단)'을 구성한다.

클라우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용 현황을 모니터링해 클라우드에서의 개인신용정보 보호·관리 적정성을 점검하고, 클라우드 전자금융 기반시설에 대한 취약점 분석·평가 기준을 개발한다.

아울러 혁신 서비스의 개발·출시를 돕기 위해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이용 관련 보안, 컨설팅, 예산 지원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2021년까지 연평균 20.5%씩 성장해 3조44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