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맞춤형 핀테크 성장 지원프로그램 가동
금융위, 맞춤형 핀테크 성장 지원프로그램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와 한국핀테크지원센터는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맞춤형 핀테크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3분기부터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 등을 중심으로 예산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성장단계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별로 특화한 지원프로그램을 무료로 국내 핀테크 기업·개인에 제공한다.

올해 초부터 상담과 업무공간 제공 서비스가 실시된 가운데 이달 말부터는 맞춤형 교육, 멘토링, 해외 진출 컨설팅이 시작될 예정이다. 현재 상담은 56건 이뤄졌고, 업무공간은 15개 기업에 제공됐다.

맞춤형 교육은 이달 말 교육대상자를 모집한 뒤 예비 창업자·구직자 대상 과정(6월 24일~8월 31일)과 재직자 대상 과정(6월 11일~12월 3일)으로 나뉘어 연중 실시한다.

멘토링은 정기·비정기로 나뉘어 연중 상시 이뤄지고, 법률·특허·회계·세무 등에 관한 해외 진출 컨설팅은 다음달 중 기업을 선정한 뒤 1,2차로 나뉘어 연말까지 이어진다.

금융위는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진 핀테크 기업의 적극적 참여를 기대한다"며 "프로그램별 진행상황과 성과 등은 분기별로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