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출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신한은행, 대출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 대출 업무에 필요한 증명서류 검증 과정을 대체하는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그동안 신용대출에 필요한 일반 기업 재직확인서 및 소득서류는 스크래핑(Scraping) 기술이 적용돼 은행에 제출하지 않아도 됐지만 특정 협회나 단체, 조합에 소속된 자격 확인이나 기타 증명 서류가 필요한 대출의 경우에는 스크래핑 적용이 불가능했다. 

여기에 해당하는 고객은 소속 기관에서 증명 서류를 발급받아 은행에 직접 제출하고 은행은 제출된 서류의 진위 여부를 수작업으로 검증해야 했다. 이는 은행권 비대면 상품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이기도 하다.

이번에 신한은행이 개발한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은 소속 기관과 은행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일종의 암호화된 OTP(일회용비밀번호생성기) 정보를 등록하거나 조회한다. 고객은 소속 기관의 자격 인증과 기타 증명 사실을 모바일이나 PC를 통해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신한 닥터론' 상품에 가장 먼저 적용했다. 고객이 대출 신청시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소속 정회원임을 확인 받기 위한 과정을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으로 대체해 기존 2~3일 소요되는 검증기간이 실시간으로 가능해졌다. 

고객은 서류 발급과 영업점 방문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은행과 소속 기관은 검증에 투입되는 인력과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은 적용 상품의 제한이 없고 도입 비용이 저렴해 소속 기관의 규모에 상관없이 적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비대면 상품에 블록체인 자격 검증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