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발명의 날 기념식에 'U+5G 리얼체험존' 초청 전시
LGU+, 발명의 날 기념식에 'U+5G 리얼체험존' 초청 전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 1층에 구축된 'U+5G 리얼체험존'에서 고객이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용산사옥 1층에 구축된 'U+5G 리얼체험존'에서 고객이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매장 내 체험존인 'U+5G 리얼체험존'이 27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발명의 날' 기념식에 통신사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전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54회를 맞은 발명의 날 기념식은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U+5G 리얼체험존은 '지난 100년간의 주요 발명품 변천사' 주제로 운영되는 특별전시관에 전시돼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LG유플러스 매장에서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추 지난 3월 25일부터 선보인 U+5G 리얼체험존은 스크린 터치 방식의 체험존으로 자사의 5G 6대 핵심 서비스인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등을 대형 터치 화면을 통해 체험할 수 있고, LG유플러스 5G 서비스만의 특장점과 차별화 포인트를 알기 쉽게 설명하는 영상을 시청할 수도 있다.

한국발명진흥회가 주목한 U+5G 리얼체험존의 기술은 DID(Digtal Information Display)를 활용한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에 화면 터치 방식을 접목한 것으로, 이를 통해 이용자는 선택적인 서비스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U+5G 리얼체험존이 제공하는 콘텐츠 서비스는 원격으로 주기적인 업데이트가 가능하여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고, 가상현실(VR) 전용 헤드셋(HMD)이 함께 구성돼 있어 생동감 있는 VR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U+5G 리얼체험존에는 근접센서와 안면인식 및 터치 횟수 집계 기술이 탑재돼 있어 서비스 이용객 집계가 가능하다. 이 이용객 집계 기술은 향후 이용자의 연령 및 성별 분석을 가능케 하고, 나아가 수집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성향 분석을 통해 마케팅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LG유플러스는 전망했다.

이미진 LG유플러스 현장마케팅 담당은 "LG유플러스는 전국의 많은 매장에 새로운 방식의 체험존인 U+5G 리얼체험존을 구축해 고객이 보다 더 즐겁게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5G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U+5G 리얼체험존은 전국 1500여개 매장에 설치돼 고객에게 선보이고 있으며, 6월 중으로 400여개 매장에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