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로드킬 사고 5월에 증가"···평소보다 24%↑
현대해상 "로드킬 사고 5월에 증가"···평소보다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당 보험금도 228만원
월별 로드킬 사고 발생건수 (사진=현대해상)
월별 로드킬 사고 발생건수 (사진=현대해상)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도로를 건너던 동물들이 차에 치이는 사고인 로드킬이 5월에 증가하는 시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자사 승용차 사고 88만건을 분석한 결과, 5월 로드킬 사고는 평소보다 24% 증가했다. 로드킬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도 228만원으로 연평균보다 1.2배 높았다.

특히 심야인 22시부터 4시까지 로드킬 사고 구성비는 평소 41.2%에서 5월에는 63.4%로 22.2%p 높았다. 

또한, 고속도로나 일반국도의 비율이 높은 지역일수록 로드킬 사고가 증가했다.

도시와 도시를 연결하면서 최단 구간으로 설치하기 위해 산악지형을 관통하는 경우가 많아서 야생동물의 이동이 많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에 간선도로가 집중적으로 통과하는 경기도와 산악지형인 강원도를 중심으로 로드킬 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5월은 큰 고라니의 새끼가 어미로부터 독립해 이동하는 시기"라며 "일반국도에서는 고속도로와 달리 가로등이 많지 않아 심야에 해당하는 22시부터 4시 사이에 사고가 집중하기 때문에 전방을 주시하며 차량 속도를 감속하여 운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물과 충돌하였다면 2차·3차 후속 사고 예방을 위해 핸들 급조작과 급브레이크 사용을 자제해야 하며, 비상점멸등을 켜고 우측 갓길로 차를 신속히 이동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