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본무 회장의 역작, 필드북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故 구본무 회장의 역작, 필드북 '한국의 민물고기'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수익금, 멸종위기종 보호 사업에 사용
한국의 민물고기.(사진=LG상록재단)
한국의 민물고기.(사진=LG상록재단)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상록재단은 필드북 형태의 '한국의 민물고기'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책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되거나 기록된 모든 민물고기를 총망라해 국내에서 출판된 도감 중 가장 많은 총 21목 39과 233종의 민물고기를 수록했다.

특히 삼차원 세밀화로 민물고기를 표현했다. 따라서 일반인들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세세한 특징을 삼차원 세밀화로 수록했다.

또 상류, 중류, 하루 등 수계에 따른 민물고기 분포 정보를 표시했고, 서식지 정보까지 수록하는 등 방대한 자료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포켓 크기의 필드북 형태여서 휴대할 수 있다.

이 책은 LG상록재단이 지난 2000년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어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태계에 대한 고 구본무 회장의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제작했다. 판매 수익금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보호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