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활성화' 정책 최우선···벤처캐피탈·금융사 참여 '투자플랫폼' 구축
'핀테크활성화' 정책 최우선···벤처캐피탈·금융사 참여 '투자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 금융사의 핀테크 기업 출자 활성화 방안도 곧 발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핀테크 활성화'를 금융정책 최우선 순위에 두기로 했다. 금융회사의 핀테크 회사 출자 활성화 방안도 조만간 내 놓는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3일 '코리파 핀테크 위크 2019' 부대행사로 진행된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 인사말씀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의 핀테크 투자가 저조하다고 지적하면서 "투자자들이 핀테크 성장 가능성에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핀테크 활성화를 금융정책 최우선 순위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핀테크 투자 규모는 지난해 기준 총 5억2000만달러로 전세계 핀테크 투자의 0.4% 수준에 그친다.

쿠팡과 우아한형제들, 비바리퍼블리카 등 6개 유니콘 기업의 국내 자본 조달 비율도 6% 정도다.

김 부위원장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핀테크지원센터가 주축이 돼 핀테크 기업, 국내외 벤처캐피탈, 금융회사 등이 참여하는 '핀테크 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매년 '한국 핀테크 동향 보고서'를 발간해 핀테크 산업변화와 시계열 분석, 규제 동향 등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방안도 제시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금융회사의 핀테크 출자 활성화 방안을 조만간 확정해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의 연결과 융합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성장금융의 핀테크 전용펀드와 금융회사의 핀테크 투자계획 등을 합해 1000억원 규모의 투자자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