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패드형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자가진단키트 독점판매
GS25, 패드형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자가진단키트 독점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인패드 구성품 이미지.(사진=GS리테일)
가인패드 구성품 이미지.(사진=GS리테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된 패드형 자궁경부암원인 바이러스 자가 진단 키트 '가인패드'를 23일부터 독점 판매한다.

가인패드에 대해 GS리테일은 "생리대와 유사한 형태로 만들어져 착용하는 것으로 간편하게 검체를 채취해 자궁경부암 발병 가능성을 진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에 따르면, 가인패드를 통한 검체 채취 방법은 4시간 착용한 뒤 붙어있는 필터를 분리해 동봉된 보존 용기 박스에 넣는 것으로 끝난다. 이후 용기 박스에 발송용 라벨을 부착해 착불 발송하면 되는데, 검사 결과는 전문 의료기관 검사를 거쳐 3일 이내에 통보된다. 검진 결과 정밀도는 산부인과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과 98% 이상 일치한다.

자궁경부암은 매년 전세계 50만명이 걸려 50%이상이 사망하는 여성 암 발생 2위에 해당하는 질병이며 우리나라에선 하루 3명 꼴로 사망한다. 2016년 국가 암 검진 수검률을 보면, 주요 발병 연령대는 20대부터 급증하지만 20·30 여성들 산부인과 진료에 대한 거부감 및 산부인과 병원 수 감소 등으로 수검율은 20대는 26.9%, 30대는 53.1%에 그쳤다.

GS25에선 의료 사각 지대에 거주하는 도서·산간 지역 여성들이나 산부인과 진료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20·30 여성들이 좀 더 편리하게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검사를 받음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GS리테일은 가인패드 공급을 시작으로 의약 플랫폼으로서 기능 강화를 위해 TCM생명과학이 속해 있는 바이오리더스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도 지난 21일 체결했다.

안병훈 GS리테일 생활서비스부문장은 "금융, 택배, 모빌리티에 이어 전문 의약 플랫폼으로서 기능까지 제공하는 시대가 왔다”며 “24시간 365일 전국 어느 곳에서도 편리하게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진단을 함으로 암 조기 예방을 통해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