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광역시 아파트값 지역간 격차↑···"지방산업 침체 영향"
5대광역시 아파트값 지역간 격차↑···"지방산업 침체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광역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와 지방산업 침체 영향으로 5대 광역시(광주·대전·대구·울산·부산) 내에서도 아파트가격 양극화가 극심해지고 있다.

22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5대광역시 ㎡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년간 평균 1.98% 상승해 완만한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역별로 나눠보면 아파트 가격 상승률에서는 큰 차이를 보였다.

광주의 경우 지난해 4월 3.3㎡당 아파트 평균가격이 871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4월에는 989만원으로 1년 새 13.65% 뛰면서 5대 광역시 중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대전도 888만원에서 935만원 올라 5.30% 상승했고, 대구도 1095만원에서 1123만원으로 2.54% 오르면서 침체기라 불리는 지방 주택시장의 분위기와는 상반된 흐름을 보였다.

그러나, 부산의 3.3㎡당 아파트 평균 가격은 지난해 4월 1166만원이었지만, 올해 4월에는 1127만원으로 3.41% 하락했다. 고소득 계층의 비중이 가장 많은 지역인 울산도 같은 기간 1008만원에서 926만원으로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해운대구의 경우 1447만원에서 1372만원으로 떨어져 1년 간 5.18% 하락했고, 대부분의 부산지역에서도 하락 흐름세가 이어졌다. 실제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를 살펴보면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해운대두산위브더제니스' 전용면적 104㎡의 경우 지난해 3월 7억9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4월 6억2000만원에 거래돼 13개월 만에 1억7000만원이나 감소했다.

이는 국가기간산업 제조업 중심의 대도시 울산이 조선에 이어 자동차 산업마저 경기가 위축돼 주택시장 침체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새 아파트 입주가 대거 예쩡된 만큼, 회복 기조로 돌아서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방 주택시장 침체 원인을 인구 정체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매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인구 감소 또는 정체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5대 광역시 안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비인기지역의 경우 집값 하락이 장기화되고 있지만, 대구와 대전, 광주의 집값은 여전히 올라가고 있어 지역 간의 주택가격 간격은 더 큰 폭으로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전사랑 2019-05-24 22:56:08
대전은 대기업하나없는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