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B777-300ER 1대 신규 도입
대한항공, B777-300ER 1대 신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잉 제작 항공기 도입 200대 기념 래핑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Boeing)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 1대를 신규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 1대를 신규 도입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4일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Boeing)사로부터 B777-300ER 항공기 1대를 신규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1971년 B707-3B5C 항공기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48년간 총 200대의 보잉 제작 항공기를 도입했다. B777-300ER 기종만으론 25대 째 항공기이자, 대한항공 보유 기종 중 최다 운영 항공기이다.

회사는 이번 도입한 B777-300ER 항공기에 도입 200대 째를 기념하는 '200th 에어크래프트(AIRCRAFT)'문구를 기체 앞부분에 래핑했다. 현재 이 항공기는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기준으로 운항을 시작했으며 향후 샌프란시스코, 오사카, 하노이 등지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B777-300ER 항공기에는 291석급 규모의 중대형기로 연료 효율성이 향상돼 기존 항공기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26% 줄이고, 소음도 한층 낮추는 기능이 탑재돼있다. 또한 비행 단계, 기내 서비스 단계에 따라 최대 21종류의 발광 다이오드(LED) 컬러 조명 기능도 포함돼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보잉 항공기 119대, 유럽 항공제조업체인 에어버스(AIRBUS) 항공기 49대 등 168대로 전 세계 44개국 124개 도시에 운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