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870억 들여 청주에 첨단 R&D센터 장만
풀무원, 870억 들여 청주에 첨단 R&D센터 장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안전·품질관리 전문부서 신설하고 연구인력 50여명 충원
풀무원 첨단 R&D센터 투시도(이미지=풀무원)
풀무원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짓고 있는 첨단 R&D센터 투시도. (이미지=풀무원)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풀무원이 신제품 개발을 위해 첨단 연구소를 새로 마련한다. 풀무원은 22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에 오는 12월말 완공을 목표로 첨단 연구개발(R&D)센터를 짓는 중이라고 밝혔다.

풀무원에 따르면, 청주 R&D센터는 신제품 개발과 제조기술 연구, 식품안전 관리를 위한 중심 역할을 맡는다. R&D센터 신축 비용을 포함해 5년간 총 870억원을 투자하고, 연구인력도 현재 200명에서 25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연면적 1만2446㎡(약 3765평)에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건립될 R&D센터의 지상 1층은 로비, 2층은 파일럿 플랜트(Pilot Plant), 3층은 사무실, 4~6층은 연구동으로 구성된다. R&D센터 기획 단계부터 세계적인 친환경 건축물 인증(LEED)을 받을 목적으로 설계했다.

특히 파일럿 플랜트는 가정간편식을 유연하고 신속하게 제조할 수 있는 중간 규모 시험생산 플랫폼을 갖출 계획이다. 이화학분석, 미생물분석, 조리연구, 공정연구 등 기능별로 공간을 배치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소통할 수 있는 화상회의실도 4개 마련한다.

풀무원은 R&D센터 신축을 계기로 식품안전 및 품질관리 전문부서를 신설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기존 식품 안전과 품질관리 조직을 강화해 '품질안전관리(QSM)실'을 설치하고, 산하에 '식품안전국', '품질경영센터', '식중독예방관리담당' 등 3개 부서를 꾸린다. 선진국의 품질 안전관리 기법을 벤치마킹해 현장 중심 상주 관리와 전수검사, 실시간 관리제도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