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SK케미칼, '차이나플라스' 동반 참가
SK종합화학·SK케미칼, '차이나플라스' 동반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나플라스 2019' 부스 전경. (사진=SK종합화학·SK케미칼)
'차이나플라스 2019' 부스 전경. (사진=SK종합화학·SK케미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그룹 화학 계열사인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이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되는 '차이나플라스(Chinaplas) 2019' 행사에 동반 참가한다.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은 행사장 주요 동선 중심부에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현지 고객을 사로잡을 차세대 고부가 제품군을 전시할 예정이다.

'오토모티브(Automotive)'와 '패키징(Packaging)'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 중인 SK종합화학은 전시 공간을 두 개의 존으로 구성해 방문객의 제품 이해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과 자회사 '이니츠(INITZ)'도 두 개의 전시공간을 활용해 엔지니어링플라스틱 브랜드의 고내열성과 내화학성을 적극 홍보한다. 

양사는 공통 존도 마련해 그룹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의 의미를 글로벌 방문객들에게 전달한다. 상담 부스도 별도로 설치해 잠재 고객 확보에 활용한다.

SK종합화학의 오토모티브 존에서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와 증강현실(AR) 기술에 기반한 제품을 공개한다. 또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리튬이온 배터리 핵심소재인 LiBS(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와 폴더블(Foldable) 디스플레이용 필름인 FCW도 함께 전시된다. 패키징 존에는 다층용(Multi-Layer) 필름과 6개의 필름용 레진(Resin) 제품 등이 소개된다. 

SK케미칼은 고부가가치 플라스틱 소재를 전시한다. 자동차∙전기∙전자 소재 시장을 이끌어 갈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브랜드인 에코트란과 스카이퓨라, 스카이펠을 집중 소개할 계획이다. 자회사 이니츠는 친환경 무염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에코트란을 생산하고 있다. 전장제품 분야에서의 성과를 앞세워 중국 자동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목표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중국은 세계 최대의 소비∙산업재 시장으로 전기차 등 오토모티브와 패키징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끝이 없다"면서 "두 사업을 차세대 먹거리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만큼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33회째를 맞이한 차이나플라스는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고무 전시회로 독일의 케이페어(K-Fair), 미국 NPE와 함께 세계 3대 플라스틱 전시회로 꼽힌다. 이번 행사에는 총 34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