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도 원샷이 대세···롯데칠성 "소용량 제품 인기"
음료도 원샷이 대세···롯데칠성 "소용량 제품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성사이다·펩시콜라 미니 작년 판매량, 전년 대비 200%씩 증가
롯데칠성음료에서 출시한 소용량 제품들.(사진=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에서 출시한 소용량 제품들. (사진=롯데칠성음료)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한입에 마시기 좋은 소용량 탄산음료나 생수 판매량이 증가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160ml 용량 초미니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미니'와 '펩시콜라 미니'의 지난해 판매량은 각각 230만캔, 150만캔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0%씩 늘었다. 지난달 칠성사이다 미니의 전년 동기 대비 판매 증가율은 약 300%에 이른다.

미니캔은 250ml 제품의 용량을 약 40% 줄여 휴대성과 음용 편의성을 강조한 게 특징이다. 소용량 제품은 어린이나 여성 소비자를 겨냥해 기획됐으나, 음용 트렌드 변화로 최근에는 연령·성별을 가리지 않고 폭넓게 사랑받고 있다.

생수 역시 소용량 제품 판매가 두드러졌다.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아이시스8.0' 200ml와 300ml의 지난해 매출은 약 170억원으로 전년 대비 45% 늘었다. 아이시스8.0 전체 매출 증가율과 견줘 2배가 넘는 수준이다.

탄산수 브랜드 '트레비'도 500ml 매출 비중이 줄었다. 대신 300ml 매출 비중은 2017년 11%에서 2018년 18%, 올해(1~4월)는 22%로 뛰었다.

롯데칠성음료는 소용량 제품의 성장 요인으로 ▲개봉 후 신선한 상태로 한 번에 마실 수 있는 용량 ▲편리한 휴대성 ▲1인가구 증가로 인한 소비 트렌드 변화 ▲남기지 않아 낭비가 적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을 꼽았다.

소용량 제품은 탄산음료 및 생수 뿐만 아니라 혼술 문화 확대와 함께 주류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롯데주류는 일반 레드와인 1잔 분량인 187ml '옐로우테일 쉬라즈' 와인을 판매 중이고, 오비맥주는 250ml  '카스 한입캔', 롯데아사히주류는 초소용량 맥주인 '아사히 수퍼드라이' 135ml를 선보였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부담없이, 낭비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소용량 제품은 최근 '1코노미(1인가구+이코노미)' 트렌드와 맞아 앞으로도 꾸준한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소용량 품목 확대를 검토하고 판매처 확대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