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 첫날 대박
G마켓·옥션 '빅스마일데이' 첫날 대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초당 51개씩 판매···가정의 달 관련 상품 인기몰이
(사진=이베이코리아)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에서 올해 첫 상반기 최대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를 열고 있다. 사진은 날짜별 주요 할인 품목. (사진=이베이코리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G마켓과 옥션에서 시작된 올해 상반기 최대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가 기록적인 판매 실적으로 이어졌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21일 빅스마일데이를 시작한 20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판매량이 330만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1초당 51개씩 팔린 셈이다.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인기 상품은 행사를 시작함과 동시에 빠른 속도로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2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G마켓과 옥션에서 '제주신라호텔 숙박권'은 누적 매출 9억4000만원으로 1위에 올랐다. 이처럼 단시간에 단일 여행 상품이 높은 매출을 올린 이유에 대해 이베이코리아는 "여름 휴가 계절이 다가오고 있는데다,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호텔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디지털 가전 상품 인기도 두드러졌다. 특히 가사 부담을 덜어주는 무선청소기와 건조기가 매출을 견인했다. G마켓에서 LG전자 '코드제로 A9' 매출은 5억8000만원, 옥션에서 LG전자 '트롬 건조기' 매출은 2억3000만원이었다. LG전자 '휘센 에어컨' 역시 옥션에서 3억7000만원 매출을 올리며 인기 상품으로 꼽혔다. 

5만원 미만 생활필수품도 불티나게 팔렸다. G마켓에서 '데코소프트 화장지'가 6억3000만원 매출을 달성했다. '팸퍼스 기저귀' 매출도 2억7000만원에 달했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실장은 "각종 할인쿠폰으로 실제 체감하는 할인 폭이 매우 큰데다 특가 상품 수를 두 배 이상 늘려 선택 폭을 넓히고 재고 문제를 개선한 점이 매출 성장 요인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