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몽골서 '게르도서관' 짓기 봉사
유한양행, 몽골서 '게르도서관' 짓기 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1일부터 7박8일간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인근 에멜트와 주르홀 지역에서 현지 어린이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친 유한양행 임직원들이 게르 도서관을 짓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지난 11일부터 7박8일간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인근 에멜트와 주르홀 지역에서 현지 어린이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친 유한양행 임직원들이 게르 도서관을 짓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유한양행 임직원들이 몽골 어린이들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게르(Ger·이동식 천막집) 도서관을 지어줬다. 21일 유한양행은 해외봉사활동에 나선 임직원 19명이 지난 11일부터 7박8일간 울란바토르 인근 에멜트와 주르홀 지역에 게르 도서관 2개를 지어, 현지 어린이들이 책을 읽으며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유한양행의 해외봉사단 파견은 올해가 처음이다. 유한양행에 따르면, 이번 해외봉사단은 지난해 회사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한 임직원들로 꾸렸다. 선발된 임직원들은 퇴근 후 모여 해외봉사를 준비했다. 진정성 있는 활동을 위해 노력한 것이다. 

이런 노력은 보람으로 결실을 맺었다. 해외봉사단은 한국의 전통놀이를 소개하고, 교육환경을 개선해주면서 몽골 어린이들과 어울렸다. 현지 어린이들은 연날리기와 제기차기를 즐겼다. 색칠수학과 글라이더 만들기, 케이팝(K-pop)댄스 배우기 등도 경험할 수 있었다. 

이번 해외봉사에 참여한 노희성 과장은 "몽골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준비를 많이 했는데, 현장에서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이 컸다"며, "회사에서 해외봉사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하고 앞으로 봉사활동에 더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했다. 유한양행은 "봉사자의 역량 강화와 동기 부여를 위해 매년 해외봉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