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CEO 평균 '서울대 이공계 출신 55세 남성'
코스닥 CEO 평균 '서울대 이공계 출신 55세 남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協, 상장법인 1331곳 사업보고서 분석
전체 女 CEO 44명 '전년수준'···등기임원 328명 '전체 4.4%'
코스닥 CEO들이 한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코스닥협회)
코스닥 CEO들이 한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코스닥협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코스닥 상장사의 최고 경영자(CEO)의 평균 모델은 '55.2세의 서울대 이공계열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닥협회는 코스닥 상장법인 1331개사의 2019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코스닥 CEO의 평균 연령은 55.2세였다. 연령대별 비중은 50대가 절반 가까운(45.9%) 비중을 차지했고, 40대(23.7%)와 60대(21.2%)가 뒤를 이었다.

최종 학력은 대졸(46.1%)과 △석사(22.5%) △박사(15.5%) △고졸(1.3%) 순이었다. 석사 이상의 고학력은 38.0%고, 전년(37.9%)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출신 대학은 서울대가 19.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세대(10.5%) △한양대(7.5%) △고려대(6.9%) △중앙대(3.9%), 서강대(3.3%) 등이 뒤를 이었다.

계열별로 보면 이공계열(45.4%)과 상경계열(38.5%), 인문사회계열(8.5%) 등 순이었다. 전공은 경영학(28.3%)이 가장 많고 △전자공학(5.9%) △기계공학(4.7%) 이 뒤를 이었다. 

여성 CEO는 44명으로 지난해(43명)보다 소폭 늘었다. CEO를 포함한 전체 여성 등기임원은 328명으로 전체(7886명)의 4.4%를 차지했다. 

사외이사는 일반기업인이 2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수(26.1%) △법조계(15.9%) △금융기관(13.3%) △회계·세무(11.1%) △유관기관(4.1%) 출신 순이었다. 

전체 코스닥 상장사의 사업기간은 평균 23.4년, 평균 임원 수는 9.7명(등기임원 5.9명), 직원 수는 227.8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