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험회사 인슈어테크 활용현황' 발표
금감원, '보험회사 인슈어테크 활용현황'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보험사의 인슈어테크 활용현황에 대해 21일 발표했다.

인슈어테크는 보험업무 각 분야에 핀테크 기술을 융합해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해상은 운행정보기록장치(ODB)가 설치된 차량에 자동차보험료를 7% 할인한다. 이를 통해 수집된 정보가 안전운전 요건을 충족하면 보험료를 5% 추가 할인한다.

삼성화재,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은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 T맵을 켜고 일정 거리 이상 주행한 운전자 중 안전운전 점수를 충족하면 보험료를 5∼10% 할인한다.

AIA생명은 스마트폰 앱으로 측정된 운동량이 설정된 목표치를 넘으면 SK텔레콤 통신요금 할인, 커피 쿠폰, 온라인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흥국생명도 스마트폰 앱에 하루 평균 7000 걸음 이상으로 측정되면 보험료의 7%, 1만 걸음 이상이면 10%를 6개월마다 환급한다.

삼성생명과 라이나생명 등은 AI가 탑재된 챗봇으로 계약조회, 보험계약 대출 접수·상환, 보험금 청구·조회 등의 업무를 연중무휴 24시간 처리한다.

교보생명은 실손보험금 지급 때 블록체인 기반으로 본인 인증이 한 번에 이뤄지는 서비스를 임직원 대상으로 실험 중이다.

금감원은 "인슈어테크로 보험사들이 사물인터넷(IoT)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있다"며 "이를테면 이들 기술을 활용해 신상품개발, 마케팅, 위험관리 등에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