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PBS 계약잔고 5조7000억원 돌파···"연초 대비 74%↑"
KB증권, PBS 계약잔고 5조7000억원 돌파···"연초 대비 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사옥(사진=KB증권)
KB증권 사옥(사진=KB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KB증권은 20일 프라임 브로커리지 서비스(Prime Brokerage Service·PBS) 계약잔고가 이달 10일 기준, 5조7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KB증권은 프라임 브로커리지 서비스 사업자로서 헤지펀드 운용에 필요한 신용공여와 증권 대차, 스왑, 투자자주선, 상품설계 및 컨설팅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B증권 PBS 계약잔고는 연초 3조2900억원에서 이달 5조7200억원으로 늘며 2019년에만 약 74%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KB증권에 따르면 PBS 계약잔고의 성장 배경으로는 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라 단기채권형 및 대체투자형 헤지펀드로 자금이 대거 유입되는 현상을 빠르게 포착해 해당 유형 펀드에 운용 아이디어를 제공하며 집중 영업 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김년재 KB증권 프라임 브로커리지 본부장은 "투자자가 원하는 헤지펀드에 아이디어를 추가해 수익률을 향상 시키는 PBS의 본질에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헤지펀드 운용사의 좋은 파트너로서 최고 수준의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