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대응체계 구축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 대응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하고 신고채널 운영해 단속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마약류 현장대응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TF는 식약처 의료용 마약류 안전관리를 전담하는 '마약안전기획관' 내에 마련된다. 식약처는 지난달 마약류 오남용 예방과 불법 마약류 감시체계 운영을 전담하는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했다. 주요 업무는 현장 조사와 신고 채널 제보를 통한 대응, 현장 감시 결과에 따른 수사 의뢰 및 검·경 합동 수사다.
 
식약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과 함께 의료현장에서의 마약류 불법사용 행위에 관한 신고 채널을 운영해 단속에 활용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마약류 현장대응 TF와 신고 채널 운영으로 의료용 마약류 불법사용을 더욱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게 됐다"며 "마약안전기획관을 중심으로 의료용 마약류에 대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