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도, 추진계획도 없다"
이주열 한은 총재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도, 추진계획도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변경)에 대해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계획도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은은 리디노미네이션을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리디노미네이션의 장점이나 기대효과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기 때문에 그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모아지기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경제 대내외 여건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럴 때 국민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리디노미네이션을 둘러싸고 논란이 진행되는 것은 우리 경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에 대해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다"고 했다. 2분기부터 경기가 반등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였으나 2분기부터는 정부 재정 집행이 본격화되고,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률이 회복될 것이라고 했다"며 "미중 무역분쟁 진행이 앞으로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기획재정부에서 최근 외환시장을 두고 개입성 발언이 나왔다는 질문에 대해 이 총재는 "부총리께서 언급했으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두고 "최근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며 "과도한 쏠림현상이 있다면 정부는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