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박즙 곰팡이 논란 '임블리' 임지현 상무 퇴진
호박즙 곰팡이 논란 '임블리' 임지현 상무 퇴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 "식품사업 중단하고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부건에프앤씨 박준성 대표가 20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부건에프엔씨 본사 3층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최근 화장품 및 호박즙 제품 안전성 이슈에 대해 설명하며 소비자들에게 사과했다.(사진=박지수 기자)
20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부건에프엔씨 본사 3층에서 박준성 대표가 화장품과 호박즙 안전성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머리를 숙이고 있다. (사진=박지수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박즙 곰팡이 논란으로) 고객들께 걱정과 불편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인터넷쇼핑몰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의 박준성 대표이사는 20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 부건에프엔씨 본사 3층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근 불거진 화장품과 호박즙 안전성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다.

이날 박 대표는 "단기간 급성장한 스타트업으로 고객 눈높이와 기대에 부응하기에 역량이 많이 부족했음을 인정한다. 미숙했던 점,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표의 배우자이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로 꼽히던 임지현 부건에프엔씨 상무는 오는 7월1일자로 보직을 내려놓는다. 경영에서 손을 뗀 그는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며 소비자와 소통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 대표는 "임 상무가 직접 소비자들의 의견을 듣고 설명하는 간담회를 6월부터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이라며 "고객과 소통하는 자리로 돌아가 임블리 브랜드 인풀러언서로, 진솔하게 소통하며 신뢰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건에프엔씨는 식품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패션과 화장품에 주력한다. 특히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해 전문성과 투명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소비자단체와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중재기구도 꾸려서 온라인상에 노출되고 있는 피해 사례를 투명하게 검증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당사 제품으로 피해를 봤다는 사례가 다수 인스타그램 계정에 제보되고 있지만 대부분 연락이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상황 파악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중재기구가 결정하는 사항들을 존중하고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논란이 불거진 제품 관련 의혹에 대해 박 대표는 "사실 무근"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고객의 신뢰 회복과 근본적인 시스템 개선을 위해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며 "블리블리 화장품 51품목과 호박즙 등 식음료 제품에 대해 안전성을 재검증했다"고 했다.

박 대표는 "지난 4월26일 블리블리 화장품 51품목에 대한 품질 및 안전성 검증을 화장품 시험·검사 기관인 인터텍테스팅서비스코리아에 의뢰한 결과 지난 8일 모든 품목에서 중금속 등의 유해물질과 미생물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성적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인스타그램 안티 계정을 통해 유포된 '임블리 화장품 제조일자 조작 의혹'은 20대 직장인 여성 A씨의 거짓 제보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부건에프엔씨에 따르면, 현재까지 피해액은 제품 환불액 등을 합쳐 최고 39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비자 A씨는 임블리 안티 계정(imvely_sorry)을 통해 "면세점에서 작년 8월15일에 화장품을 구매했으나, 제조일자가 구매시기보다 늦은 9월11일로 표기돼 있다"고 주장했다. 

부건에프엔는 A씨와 접촉해 계속 설명했음에도 "환불과 사과가 없을시 식약처 신고와 소송, 방송사에 제보하겠다"고 항의하다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다. 이런 내용을 토대로 부건에프엔씨는 이날 경찰에 정식 수사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건에프엔씨는 지난달 2일부터 이달 18일까지 '블리블리 인진쑥 에센스'와 '인진쑥 밸런스 샤워 필터' 총 5600건에 대한 환불을 마쳤다. 또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팔린 호박즙 8만7627박스에 대한 전액 환불을 결정했다. 현재까지 환불한 호박즙은 6만9326박스(22억8000만원 상당)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