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분양 단지 중 '9억 초과' 비중 절반 육박
올해 서울 분양 단지 중 '9억 초과' 비중 절반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3구·한강이북이 분양가 상승 이끌어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서울에서 분양된 민간아파트 중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서는 단지의 비중이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분양된 단지 중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비중은 48.8%로 집계됐다. 9억원을 넘는 서울 민간 아파트의 비중은 2015년 12.9%를 기록한 후 2016년 9.1%, 2017년 10.8% 등으로 10% 전후였으나 2018년(29.2%)부터 가파르게 높아졌다.

이는 강남3구와 한강이북에 들어서는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강남3구의 경우 9억원 초과 단지의 비중이 지난해 92.2%로 정점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76.4%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해도 10% 미만이었던 한강이북 역시 올해 45.4%로 비중이 크게 늘었다. 기존 한강과 맞닿아 있는 마포, 용산, 성동, 광진 등에서 분양가 9억원 초과 분양 사례도 늘고 있는 모양새다. 

분양가격 구간을 세분화하면 분양가 6억원 초과~8억원 이하는 2018년 33.4%에서 2019년 4.4%로 줄어든 반면, 분양가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는 2018년 22.3%에서 2019년 44.9%로 두 배가량 증가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서울의 경우 재개발·재건축 등의 사업방식이 아파트 분양에 주를 이루고 있어 고분양가 자제에 조합들의 협조가 쉽지 않은 점이 분양가를 상승시키는 원인"이라며 "다만 청약성적에 비해 저조한 계약실적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 분양가격 책정 전략과 기조가 현재와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