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코란도,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신형 코란도,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볼리·G4 렉스턴에 이어 지난 5년 동안 3차례 수상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왼쪽 세 번째)과 심준엽 선행기획담당(수석연구원, 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코란도 개발 담당자들이 차량 앞에서 단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신차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19회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태원 기술연구소장(왼쪽 세 번째)과 심준엽 선행기획담당(수석연구원, 왼쪽 네 번째)을 비롯한 코란도 개발 담당자들이 차량 앞에서 단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쌍용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쌍용자동차는 신차 코란도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의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전성, 보전성, 가격 등 총 7개 항목에 대해 인간공학적 우수성을 평가한다. 올해로 19회를 맞는 인간공학디자인상 시상식은 지난 16일 제주 부영호텔에서 개최됐다.  

개발 초기부터 국내는 물론 독일, 스페인 등 협력사와 다방면에 걸친 협업을 통해 인간공학적 디자인 요소를 반영, 개발된 코란도는 지난 3월 시장에 선보인 후 2개월 동안 4000여 대가 판매되며 정체되어 있던 준중형 SUV 시장에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기술 딥컨트롤(Deep Control) 적용, 동급 최다 74% 고장력강 및 7에어백 적용 등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갖추고 있다. 동급 최초 10.25”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비롯한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은 심미적인 아름다움은 물론 인지 및 조작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설계됐다.

쌍용자동차는 "하드웨어뿐 아니라 딥컨트롤 운영 과정에 수반되는 다양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표시하여 운전자가 직관적이고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UI를 비롯한 소프트웨어 설계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공간 활용성은 물론 다양한 인체 모형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승하차 편의성을 크게 높였고, 차체 하단까지 덮는 클린실 도어를 적용해 하의 오염을 방지했다.

NVH(소음 및 진동 저감) 부문에선 동급 최초로 엔진 마운팅에 다이내믹 댐퍼와 유압식 마운트 내부 절연구조를 적용해 엔진룸에서의 노이즈 유입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  

이태원 쌍용자동차 기술연구소장은 "2015년 티볼리, 2017년 G4 렉스턴에 이어 다시 한 번 그랑프리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인간중심의 제품철학과 정상급의 인간공학 디자인 능력을 인정 받았다"며 "개발 초기부터 철저한 조사∙분석을 통해 편의성과 안락함 향상을 넘어 사용자가 프리미엄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