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합의 도출
르노삼성 노사,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합의 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찬반 투표로 최종타결
르노삼성자동차 로고. (사진=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 로고. (사진=르노삼성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1개월 만에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을 잡정 합의 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4일 열린 28차 본교섭에서 40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20분 경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 합의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및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성과 보상금 총 1076만원 지급, 근무 강도 개선 위한 60명 인력 채용 등이다.

성과급은 총 976만원+50% 규모로 합의했다. 생산격려금(PI) 50%지급과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이다. 

근무 환경 개선은 현장 근무 강도 완화를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를 통해 현장애로사항/ 난잒업해소/ 고령라인작업자 개선방안 마련 등 대책 강구 등의 내용을 담았다.

노사는 인사제도 관련해서도 배치전환을 두고 전환 배치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단협 문구에 반영하기로 약속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 이후 임단협을 진행한 이후 강대강 대치를 하며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대립각을 세워왔다. 

노조가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250시간 부분파업을 강행하자 사측은 지난달 29일부터 3일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르노삼성의 부산공장 가동율이 떨어져 지난 1~4월까지 글로벌 누적판매량이 전년동기(8만7996대)대비 39.8% 감소한 5만2930대에 그쳤다. 

르노삼성차 교섭대표 이상봉 인사본부장과 교섭위원을 맡았던 이기인 제조본부장(부사장)이 교체되기도 했다. 이후 지난 14일 본교섭에서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극적으로 최종합의안을 타결했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타결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