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대림 오토바이-AJ 바이크, EV 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공동 추진
KT-대림 오토바이-AJ 바이크, EV 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공동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대행 업체 대상으로 전기이륜차 관제·배터리 공유 서비스 추진
(왼쪽부터)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 배원복 대림 오토바이 대표, 서재원 AJ 바이크 대표가 16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EV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왼쪽부터)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 배원복 대림 오토바이 대표, 서재원 AJ 바이크 대표가 16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EV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와 함께 전기이륜차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KT는 16일 서울 광화문 KT사옥에서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와 'EV(Electric Vehicle)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 등 EV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기이륜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을 전기 배터리로 대체해 탄소배출량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 등의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짧은 운행 거리와 오랜 충전 시간 등의 한계로 이용이 제한적인 단점이 있다. KT,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 3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보완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는 전기이륜차 이용자가 인근에 설치된 배터리스테이션에서 소모된 배터리를 반납하고 충전이 완료된 배터리를 교환 및 즉시 사용하는 서비스다. 배터리를 오랜 시간 충전해야 하는 기존 플러그인(Plug-in) 충전 방식과 달리 수 초만에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전기이륜차를 중단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돼 이용에 제한이 있는 기존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완벽하게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내 커넥티드카 플랫폼 1위 사업자(점유율 약 47%, 과기부, 2019년 3월 기준)인 KT는 전기이륜차 관제 및 배터리 공유 플랫폼을 개발하고, 서비스 운영을 전담한다. 전기이륜차 이용자는 KT가 개발한 스마트폰 앱 형태의 플랫폼을 통해 배터리스테이션 위치, 배터리 잔량 등 주요 운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국내 이륜차 1위 제조업체인 대림 오토바이와 이륜차 렌털 1위 사업자인 AJ 바이크는 배터리 공유형 전기이륜차를 개발하고, 퀵서비스·프랜차이즈·배달대행 업체 등 기업 간 거래(B2B) 고객 유치를 통해 서비스 상용화 기반을 조성한다.

KT, 대림 오토바이, AJ바이크 3사는 각 분야별 리딩 사업자 간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배터리 공유 서비스 기술표준화 등 전기이륜차 활성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초기에는 전기이륜차를 소유하고 있는 B2B 고객을 대상으로 배터리 공유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운행 데이터 분석 등으로 서비스 모델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추후에는 개인 이용자들이 곳곳에 배치된 전기이륜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유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해 퍼스트 마일과 라스트 마일을 잇는 신규 모빌리티 사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 상무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과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의 이륜차 제조 및 렌털 사업 역량을 결집해 새로운 공유형 모빌리티 사업을 선보이겠다"며 "퍼스트 마일에서 라스트 마일까지 끊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바탕으로 업계 리딩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