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개 분기 연속 어닝쇼크···목표가↓"-NH투자證
"이마트, 2개 분기 연속 어닝쇼크···목표가↓"-NH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NH투자증권은 16일 이마트에 대해 2분기 연속 어닝쇼크를 기록했다며 아직 반등을 논하기엔 시기상조라고 진단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기존 22만원에서 18만원으로 18%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했다.

이지영 연구원은 "이마트의 1분기 연결 기준 순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4조5854억원, 영업이익은 52% 감소한 743억원을 기록, 외형은 기대치에 부합했지만 수익성에서 기대치를 큰 폭으로 밑도는 어닝쇼크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온라인 채널과의 경쟁 심화로 이마트의 기존점 성장률이 -1.8% 뒷걸음했고, 전문점도 집중적인 신규점 출점의 여파로 전년 동기대비 영업적자가 76억원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온라인부문은 순매출 1765억원, 영업적자 108억원을 기록했는데, 판촉증가로 기업분할 전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됐다"며 "기타 연결자회사 중에서는 조선호텔이 레스케이프호텔 오픈으로 영업적자가 47억원 늘었고, 신세계푸드도 단체급식 매출 부진 등으로 영업이익이 68억원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아직 반등을 논하기에는 이르다는 진단이다. 본업 및 연결 자회사의 영업환경이 녹록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이 연구원은 "쿠팡 등 온라인 사업자와의 경쟁이 식품과 비식품 모든 카테고리에 걸쳐 심화하고 있다"면서 "일부 주요 점포의 리뉴얼까지 겹쳐 4월 기존점 성장률은 이마트 기준 -7%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