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1Q 영업익 94억원···전년 比 12%↑
셀트리온헬스케어 1Q 영업익 94억원···전년 比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9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05억원으로 72% 증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1분기 매출이 2000억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 판매가 확대되면서 전체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의 해외 유통 및 판매를 담당하는 계열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 기준 지난해 4분기 유럽에서 '램시마' 57%, '트룩시마' 36%, '허쥬마' 1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당기순이익은 58억원으로 90% 줄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순이익이 급감한 것에 대해 지난해 1분기 순이익이 이례적으로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지난해 1분기 주요 주주였던 테마섹이 블록딜(대량매매) 방식으로 일부 지분을 처분한 후 시세 차익 일부를 공유해줘 금융 수익이 발생했었다"며 "순이익 감소는 지난해 1분기의 일회성 이익과 비교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