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익 1996억원···전년 比 33%↓
대우조선해양, 1분기 영업익 1996억원···전년 比 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건조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하락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1996억원으로 전년 대비 33.2% 감소했고, 매출액도 2조721억원을 기록해 8.2% 줄었다고 15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19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7% 감소했다. 

전년대비 이익률은 감소했지만 건조선가 하락 등 업계 현실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상선부문에서 건조선종의 간소화 및 시리즈호선의 연속건조 등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켰고, 최근 드릴십 1척 매각도 이번 흑자에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평가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LNG운반선 수주잔량과 드릴십들이 지속적으로 인도되고 있는 등 해양 프로젝트의 불확실성이 제거되면서 흑자기조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면서 "올해도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흑자를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