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정보통신, IoT 기반 층간소음 예방 솔루션 선봬
대보정보통신, IoT 기반 층간소음 예방 솔루션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디 안티노이즈(SmartD Antinoise) 개념도. (사진=대보정보통신)
스마트디 안티노이즈(SmartD Antinoise) 개념도. (사진=대보정보통신)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바닥충격진동을 모니터링해 원인 제공자에게 층간소음 발생 사실을 바로 알려주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기술이 상용화될 전망이다.

대보정보통신은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층간소음 예방솔루션 '스마트디 안티노이즈'를 개발해 상용화 작업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스마트디 안티노이즈는 기존 데시벨 기반의 측정 방식이 아닌 바닥 충격 진동을 센서로 측정해 원인 제공자에게 소음 발생 사실을 통보해주는 방식이다. 층간소음 발생자의 인식을 개선해 스스로 층간소음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이 솔루션은 정부로부터 R&D 지원금을 받아 개발됐다. 대보정보통신은 앞으로 회사가 보유한 IoT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층간소음 감지기를 독거노인, 방범, 건물 안전 등 사회적 안전망 로드맵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대보정보통신 관계자는 "층간소음 예방 솔루션이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으로 개발돼 성능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면서 "기술을 확보한 스타트업 기업과 수평적 협업을 통한 상생 모델로 이번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