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조현아, 16일 '밀수혐의' 첫 재판
한진家 이명희·조현아, 16일 '밀수혐의' 첫 재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 등을 밀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70)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는 16일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 등을 밀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70)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는 16일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 등을 밀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70)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첫 공판이 오는 16일 열린다.

15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형사 6단독 오창훈 판사는 16일 오후 2시 316호법정에서 관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이 전 이사장과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대한항공 직원 2명도 이날 함께 재판을 받게 된다. 

당초 이들의 재판은 지난 3월 21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재판부 변경에 따라 4월 16일로 한 차례 연기됐다. 이후 지난 4월 7일 미국에서 폐 질환으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별세하면서 이날로 미뤄지게 됐다.

이 전 이사장과 조 전 부사장은 국내 5대 로펌 중 한 곳인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를 선임하고 재판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해외지사에서 과일, 도자기, 장식용품 등을 대한항공 여객기를 이용해 총 46차례에 걸쳐 3700여만 원을 밀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4년 1월부터 7월까지 해외에서 구입한 선반, 소파 등 3500여만 원의 개인 물품의 수입자 및 납세의무자를 ㈜대한항공으로 허위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 직원 2명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해외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한 9000여만원 상당의 의류, 가방 등을 총 205차례에 걸쳐 대한한공 여객기로 밀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