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 출시···고객과 퍼스널 트레이너 연결
LGU+,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 출시···고객과 퍼스널 트레이너 연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 기반 트레이너 일정·이용료 손쉽게 확인, 필요 시 직접 상담도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O2O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배달음식·부동산·숙박업소·택시에 이어 '퍼스널 트레이너' 중개 서비스가 국내 첫 선을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운동닥터는 빅데이터로 수집된 전국 4800여개의 피트니스 센터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 서비스다. 고객이 트레이너 관련 정보를 찾고 트레이너가 회원을 유치하는데 소모하는 시간·비용을 최소화 시켜줘, 보다 효율적인 상호 거래가 가능하도록 돕는다.

운동닥터를 통해 고객들은 트레이너별 이용 요금, 일정, 이미지 등을 손쉽게 확인하고, 센터 및 트레이너와 안심번호를 통한 1대 1 상담도 할 수 있게 된다. 또 운동닥터에서 직접 검증한 트레이너 자격증과 수상경력 등 신뢰성 있는 정보에 기반해 더욱 합리적으로 트레이너를 선택할 수 있다.

트레이너들은 광고 전단지 제작이나 프로모션 활동의 번거로움을 덜고 모바일로 간편하게 고객을 유치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운동닥터에 자신의 프로필을 비롯해 다양한 정보를 업로드하고 관리하며 손쉽게 신규 회원 모집에 나설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사내벤처팀 '위트레인(Wetrain)'은 서비스 출시에 앞선 지난 4월 퍼스널 트레이너 이용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고객들은 트레이닝 시작 시 가장 불편한 사항으로 △직접 피트니스 센터에 방문해야만 상담이 가능한 점(41.9%) △트레이너의 전문성을 미리 확인할 수 없는 점(33.1%)을 꼽았다. 또 트레이너 선택 시 가장 중요시 하는 점은 △트레이너의 지도 스타일(37.0%)이었으나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부재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운동닥터는 안드로이드 및 IOS 앱 마켓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실행 시 지도 및 위치를 기반으로 각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위트레인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트레이너 500명에게 '운동닥터 라이선스'를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운동닥터 라이선스는 퍼스널 트레이너가 앱에서 자신의 프로필 정보를 노출하는데 지불하는 월 비용이다. 위트레인은 이벤트 종료 후 내부 검토를 통해 운동닥터 라이선스를 공식 유료화 할 계획이다.

김성환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위트레인 리더는 "국내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5000명을 넘어섰다"며 "위트레인은 이처럼 잠재력이 큰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을 주도해 국내 대표 O2O 스타트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