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합정 중대형 상가 임대료, 1년 새 '22.58%↑'
홍대·합정 중대형 상가 임대료, 1년 새 '22.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신도시 중심상업지구 내 상가 1층 모습. 대부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해 비어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위례신도시 중심상업지구 내 상가 1층 모습. 대부분 임차인을 구하지 못해 비어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내 주요 상권 가운데 홍대·합정 중대형 상가 임대료가 1년 새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8년 4분기 기준으로 서울시 전체 상권의 임대료는 전년 동기 대비 1.85% 떨어졌다. 중대형 상가는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상가 용도 건축물을 말한다.

이 기간 임대료가 가장 많이 상승한 상권은 홍대·합정 일대였다.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는 1㎡당 5만5800원에서 6만8400원으로 상승하며 1년 새 22.58%나 올랐다. 이어 △잠실상권(4.07%) △서울대입구역 상권(3.34%), △왕십리 상권(2.89%) 등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임대료가 하락한 상권은 △신사역(-11.91%) △혜화동(-5.97%) △명동(-4.73%) 등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임대료 상승과 하락은 실질적으로 세입자의 매출 여건과 연관성이 있는데 지역에 따라 상권 콘텐츠 약화, 젠트리피케이션(내몰림) 현상에 따라 소비 인구의 유입량이 낮아지면서 임대료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