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LTE 요금제 일부 개편···저가 구간 데이터 제공량 25% 확대
SKT, LTE 요금제 일부 개편···저가 구간 데이터 제공량 25%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최신 고객 트렌드를 반영해 LTE 요금제 'T플랜'을 일부 개편한다고 15일 밝혔다. 새 T플랜은 오는 17일부터 가입 가능하다.

새 T플랜은 지난해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며, 3~4만원대 저가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리고 전 구간의 콘텐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새 T플랜은 △세이브(월 3만3000원, 1.5GB) △안심2.5G(월 4만3000원, 2.5GB+400Kbps) △안심4G(월 5만원, 4GB+1Mbps) △에센스(월 6만9000원, 100GB+5Mbps) △스페셜(월 7만9000원, 150GB+5Mbps) △맥스(월 10만원, 완전무제한) 총 6종으로 구성된다.

먼저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월 3만3000원, 1.2GB), 레귤러(월 4만3000원, 2GB) 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렸다. 이는 이통사 저가 요금제 가운데 가장 많은 제공량이다.

세이브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되지만 스페셜, 맥스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 4GB)까지 공유 받을 수 있다. 기존 T플랜 스몰 고객을 살펴보면, T가족모아데이터 가입률이 10%대로 저조한 반면 기본 제공량 초과 사용 비중은 40%가 넘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고객 이용 패턴을 반영해 기본 데이터 제공량과 데이터 선물하기 용량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 T플랜은 콘텐츠 혜택을 선호하는 고객 트렌드에 맞춰 전 구간에서 'FLO앤데이터(월 7900원)'와 'POOQ앤데이터(월 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한다. 맥스는 기존 T플랜 인피니티의 VIP팩을 '플로(FLO)·푹(POOQ) 모두 무료', 스페셜은 기존 T플랜 패밀리의 분실파손보험 지원을 '분실파손보험 50%할인'과 '플로 또는 푹 무료'로 각각 혜택을 변경한다.

SK텔레콤은 고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새 T플랜 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을 오는 6월17일부터 중단한다. 참고로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를 이용 중인 고객들은 기존 혜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