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내버스 파업위기 모면…"임금 3.9% 인상 합의"
부산 시내버스 파업위기 모면…"임금 3.9% 인상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예고 시점 오전 4시 넘겨 타결…일부 운행 차질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부산 버스가 파업위기를 모면했다. 부산 버스 노사는 노조의 파업돌입 예고 시점을 넘기고 극적으로 협상에 타결했다. 이로써 버스 전면 운행 중단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벗어났다.

부산 버스 노사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 일수 조정과 임금 인상률 등에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핵심 쟁점이었던 임금 인상률은 3.9%에 합의했다. 월 근무 일수는 시프트제(교대근무)를 적용해 24일로 정했다.

버스 노사협상이 노조 파업 예고 시점인 이날 오전 4시 이후에 타결되는 바람에 첫 시내버스가 제때 출발하지 못하는 등 버스 운행에 일부 차질이 빚어졌지만, 교통대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